4.3 반란 당시 한라산 정상에 인공기 걸어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4.3 반란 당시 한라산 정상에 인공기 걸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Pathfinder12 작성일24-06-03 23:12 조회7,497회 댓글3건

본문

아래 4.3 관련 내용은 주로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의 '뉴스라인 제주' 등의 인터뷰 내용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무기고 탈취, 민간인 학살 등의 더 자세한 내용은 지만원 박사님 자료에 나와 있으며 아래는 김영중 전 경찰서장의 자료 위주로 요약하였습니다)

 

4.3 당시 한라산 정상에 인공기 걸어

 

남로당원 김봉현은 자신이 지은 책에서 4.3은 조선 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을 위한 투쟁이라고 적고 있다. 김봉현은 이 책에서 조선민주주의인 공화국 만세를 부르고, 인공기를 게양했다는 사실을 적었다. 인공기를 게양한 것은 9월 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이후에 국기 게양 투쟁을 하라는 지시를 따른 것이다. 인공기는 삼성혈, 한라산 정상 등에 걸렸다고 한다.

 

김봉현 저 <제주도 인민들의 4.3 무장 투쟁사>의 내용을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이 설명함 (뉴스라인 제주 2023.10.20)

 

무기고 탈취도 계획했으나 배신자 발생으로 무위에 그쳐

 

남로당은 1948년 11월 7일에 좀더 투쟁을 강화하여 무기고 탈취, 유치장 개방, 경찰 및 고위 관료 암살, 관공서 방화 등을 계획했지만 남로당 내의 서용각이 자수함으로써 무위로 돌아갔다.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

 

중간산에 사는 사람들은 모두 폭도들에게 쌀 제공

 

“쌀 같은 것도 산에 올리고, 올리지 않으면 반동으로 그냥 낙인찍히면 쥐도 새도 모르게 싹없어지니까 살기 위해서 쌀 같은 거 제공하지요〔......〕우리 농촌 중산간 지대에는 쌀 제공 안 한 사람이 없습니다. 안 하면 죽으니까” 

‘내가 보는 제주4.3사건’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

 

쌀 제공에 협조하지 않은 일가족 살해

 

 조천면 조천리에 거주하던 이월색(당시 13세 여)은 아버지가 돈과 쌀 그리고 ‘지까다비’(신발)를 보내라는 공비들의 요구에 잘 협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버지 이장원, 어머니 남금례, 숙부 이수남, 남동생 이만국(9세), 이만선(7세), 이만복(4세), 여동생‘어진이’2명(3세와 2세) 등 8명이 하룻밤에 무참히 몰살당하는 현장에서 구사일생으로 혼자 살아남았다. 그 역시 온몸에 총상과 창칼로 찔린 8군데의 상처를 안고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다.” 

‘내가 보는 제주4.3사건’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

 

이도종 목사, 폭도들에게 붙잡혀 생매장

 

이도종 목사는 제주 출신 1호 기독교 목사이다. 조남수 목사와 함께 마을마다 다니며 반공 강연을 하였다. 공산주의 사상을 지지하는 좌익 세력들에게 반공 강연을 주도했던 이도종 목사는 눈의 가시와 같은 존재였다. (크리스천 투데이)

 

4.3 사건 발생 직후인 1948년 6월, 위험한 중산간 지역 교회와 교인들을 순회하며 인성교회로 가시던 중 폭도들에게 붙들려 생매장 당함으로 향년 57세에 순교하였다.

나정연복음신문(http://www.njygn.com)

 

민보단장 정남국씨 일가족 살해

 

“서귀포시 남원읍 남원리 정남국(일명 정남휴)은 남원리 민보단장이라는 이유로 1948년 11월 28일 임신 6개월 된 처 김영선 31세를 비롯하여 장남 태언 10세, 장녀 태희 8세, 차남 태인 6세, 누이동생 정양 17세, 계양 25세, 계양의 장녀 고성춘 3세, 차녀 고양춘 2세, 삼녀 고계춘 1세, 그리고 집에서 심부름하는 외가 쪽 아이 오복길 15세 등 10명(태아 포함 11명)이 한꺼번에 납치 살해되어 구덩이에 파묻혔다. 

 

‘내가 보는 제주4.3사건’ /김영중 전 제주경찰서장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前)제주 경찰서장 '김 영중'총경님은 열렬하신 애국자이셨더군요. 서울에서 '지 만원'박사님등 몇 분의 강연을 청취코자 '지하철 1.2호선 시청역' 출구의 '언론 프레스 쎈터 20층'에 간 적 있었는데,,,.  참혹했었던 '제주 4.3 사태!' ,,.  잔인.참혹한 짓이 '5.18광주사태'와 '恰似'하다는 것이 북괴 소행에 일맥 상통!,,. ////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법카도둑 이재명은 4.3행사장에서 하는 말! 보수는 4.3사건의 후예다.
그렇다면 좌파는 간첩[빨갱이]후예였던가!몰상식한 어리석은자들!
역사를 올바로 인식하지않는 자들은 지식인으로서 능력미달입니다.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빨갱이들은 사람의 형상만 갖추었을 뿐 악마다.
뻔한 학마들에게 왜 속나 ?
그들이 공짜를 주나 ?
악마가 공짜를 줄 이유가 없다.
세금 나누어 먹자는 속임수에 속지마라.
당신에게 덤터기로 되돌아 올 뿐이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01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0 자게판 № 1995번 삭제 요청합니다.{삭제예정} 새글 inf247661 2024-07-19 85 1
2009 트럼프 저격범은 좌파 자산운용사 광고모델 댓글(1) Pathfinder12 2024-07-17 1000 23
2008 '이 진숙'님 Profile{削除 豫定}/ 외 4. inf247661 2024-07-17 1150 9
2007 국가불행의 퇴치를 위해 공론화되어야 할 역사적 사실 댓글(3) 인강11 2024-07-16 1997 41
2006 전과자의 피선거권 박탈이 필요하다 jmok 2024-07-14 3641 41
2005 군인의 범죄를 왜 민간 경찰이 수사하는가? 댓글(3) Pathfinder12 2024-07-12 5350 34
2004 게시판 클릭해도 않 뜬다면? 응급처지 1방법. 댓글(2) inf247661 2024-07-12 5683 13
2003 교도소는 전용 볼펜을 써야하나요? 댓글(2) 샛별 2024-07-11 6254 17
2002 최근글; '다큐 소설 _ 旅路(여로)'에 등장하는 ,,… inf247661 2024-07-11 6345 15
2001 군 수사는 군에 맡겨라. 댓글(1) jmok 2024-07-11 5922 41
2000 유상호 판사는 좌익으로 판단돼... Pathfinder12 2024-07-10 6180 30
1999 지만원 박사의 옥중출간-"여로" 댓글(2) stallon 2024-07-10 5675 32
1998 남한(남조선)과 북한(북조선) 정부는 '518 광주 북… 댓글(5) 진실찾기 2024-07-09 4978 29
1997 일본과 필리핀 방위협정 체결. 댓글(1) 용바우 2024-07-08 3996 37
1996 지만원 박사 재판일정(명예훼손) 공지 stallon 2024-07-08 3804 44
1995 '7.18(목)'에 '광수'관련 재판,,. {削除 豫定… 댓글(2) inf247661 2024-07-08 3273 11
1994 시국을 보는 군 예비역의 호소 댓글(8) 인강11 2024-07-08 3078 26
1993 '건국전쟁' 바통 이어받을까…박정희 영화 2편 잇달아 … 댓글(3) 도도 2024-07-08 2814 35
1992 전국 6300여 명 교수 모임 성명 “불법·부실 5·1… 댓글(2) 진실찾기 2024-07-07 2323 38
1991 [샛별] 광주중앙도서관의 민낯 댓글(4) 샛별 2024-07-07 2136 48
1990 '군부에의 수사'를 '민간 경찰'에서? ,,. 더우기 … inf247661 2024-07-07 5757 17
1989 부정 투개표에 악용될 수 있는 사전 투표를 왜 방치헸나… 댓글(1) jmok 2024-07-07 1342 28
1988 윤대통령의 결단에 달린,자유와 번영. 용바우 2024-07-07 1317 27
1987 무더위 기승으로 시원한 복음의 시간 왕영근 2024-07-06 1773 15
1986 북한 초기에 탄압받은 목사들 댓글(1) Pathfinder12 2024-07-05 2415 21
1985 차량 돌진 가해자의 석연찮은 행동 댓글(2) Pathfinder12 2024-07-05 2343 23
1984 지만원 박사의 긴급(특별)사면을 요청한다. 댓글(3) 용바우 2024-07-05 2393 42
1983 韓핵개발한다고 中이 존중.두려워 할까? 댓글(4) 이름없는애국 2024-07-05 2777 12
1982 대통령의 한국자유총연맹 70주년 기념사. 댓글(2) 용바우 2024-07-04 2973 30
1981 '국정원 댓글 사건'의 변창훈 검사는 '노무현 사망사건… 댓글(1) Pathfinder12 2024-07-03 3625 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