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削除豫定)'국군통수권자'로서 敵將에게 넘겨 준 USB! ,,. 이게 할 짓인가? ,,.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자유게시판 목록

(削除豫定)'국군통수권자'로서 敵將에게 넘겨 준 USB! ,,. 이게 할 짓인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4-05-24 16:57 조회6,200회 댓글3건

본문

군부에 근무시, 機務司(기무사)를 꺼리면서 두려워하는(?) 이유는?! ,,.

특히 '정보.작전.예민' 분야계통일수록! ,,. 

비밀을 많이 자주 다루다보면 본의 아니게 실수가 발생케되는데,,.{近 墨者 黑!}

 

'대통령훈령28호(?);보안{비밀}취급 세부시행규칙;육본.군사령부.군단 문서처리예규;

사단 문서 처라 규정'에 '위배/저촉되는 행동' 하기 쉽상! ,,.

또, 비밀을 '생산.파기.등급저하.연장.단축.복제복사.재분류.과외시간지출.휴대 출장. ,,,'

등을 수행시 적어도, 6 ~ 8개, '까다로운 절차'들이 일치해야한다. ,,.

그러니, 세밀하게 따지면 '저촉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케 되고 '기무사 요원'에게 약점(?) 잡힌다. ,,.

좀 거부하면서 뻣뻣하게 나오면, 곧장 '사단 정보참모'님, 또는 '사단 참모장'님에게

보고되어지고 '징계 위원회'에 회부되어질 가능성이 ,,.   ^) ^

 

그래서 군부 '정보.작전.예민' 계통 분야 근무자들은 큰소리 칠 수 없! ,,. ^ (^  

비밀은 '합동보관소'에 '(위탁성)강제합동보관'되어져 24시간 보초의 감시하에 있다. ,,.

 

내가 '생산한 비밀'일지라도 내가 멋대로 꺼낼 수도 없으며

원위치 시켜 보관코자 해도 마구잡이 출입할 수도 없다! ,,.

 그렇다고 '비밀 생산'을 않을 수도, '비밀'을 '평문'으로 유지하여 지닐 수는 더 더욱 없다. ,,.

 

가장 흔하게 많이 위규되어질 가능성 많은 사례들은; ' 일과 외 시간대'의 '상황판',

'加除식 Binder Book File비밀 낱장Paper', '대외비' 문서들. ,,. ,,. 

털어서 먼지 않 날/않 걸릴 간부 몇이나 될? ?? &&&     ^ * ^

 

각설코요; 우리들 쫄병들은 그렇게 엄한 '비밀 보안 규정' 속에서 근무했는데

 '문'가는 이래도 되는? ?? ???  '與敵罪'로 '사형 구형_사형 언도_사형 집행'되어져야한다.

 

'여적죄'에 '공소 시효'는 적용치 말아져야 하리라! ,,. 

법무부 검찰청 _ 고위공직자 수사처! ,,. 직무 유기 말아야! ,,. 

文이 김정은에 넘긴 '판문점 USB' … '3급 국가 기밀'이었다

댓글목록

용바우님의 댓글

용바우 작성일

여적죄는 오직 사형(총살) 뿐이다.
남파간첩 문재앙은 긴급체포하여 처벌하라.

김건희와 최재영의 녹취록에서,우리는 진보의 오야붕 이었다고 한 말이,
윤석열을 지켰던 애국민들 가슴에,삼지창으로  찌르는 악마의 모습 같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관련링크 https://www.ilbe.com/view/11533116390 ; ↔ 두 손을 마주잡아 쥔 '拱手(공수)'  자세에서 비굴한 정신이 몸에서 배어졌다가 겉으로 자연스레 로출된 樣(양)하게 뵙니다. ,,.  '與敵罪'로 사형 집행 당해지는 사례가, 남북 분단 국가인 우리나라에서는 반드시, 고위층이었었을수록 나와져야 秋霜(추상)같은 '국가 기강'이 섭니다! ,,.      자유당 후기 1956.1 아침 출근 도중에 육군 헌병사령부 서울지구 병사구 사령관{서울 지구 병무청장} '허 태영' 헌병 대령이 발사한 권총 저격에 비극적 암살당해지신 '김 창룡' 특무대장{기무사령관} 같으신 분은 오늘날 우리 유능한 후배들에게는 왜 없.않 나오는다? ,,.  빠~드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간첩김대중.문재인 무리들은 철저히 감시해야합니다.
국민을 속이고 우롱하면서 5.18을 사기친 좌파들은 국세현행범집단 이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01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10 자게판 № 1995번 삭제 요청합니다.{삭제예정} 새글 inf247661 2024-07-19 97 1
2009 트럼프 저격범은 좌파 자산운용사 광고모델 댓글(1) Pathfinder12 2024-07-17 1011 23
2008 '이 진숙'님 Profile{削除 豫定}/ 외 4. inf247661 2024-07-17 1157 9
2007 국가불행의 퇴치를 위해 공론화되어야 할 역사적 사실 댓글(3) 인강11 2024-07-16 2006 42
2006 전과자의 피선거권 박탈이 필요하다 jmok 2024-07-14 3649 41
2005 군인의 범죄를 왜 민간 경찰이 수사하는가? 댓글(3) Pathfinder12 2024-07-12 5358 34
2004 게시판 클릭해도 않 뜬다면? 응급처지 1방법. 댓글(2) inf247661 2024-07-12 5690 13
2003 교도소는 전용 볼펜을 써야하나요? 댓글(2) 샛별 2024-07-11 6261 17
2002 최근글; '다큐 소설 _ 旅路(여로)'에 등장하는 ,,… inf247661 2024-07-11 6345 15
2001 군 수사는 군에 맡겨라. 댓글(1) jmok 2024-07-11 5922 41
2000 유상호 판사는 좌익으로 판단돼... Pathfinder12 2024-07-10 6180 30
1999 지만원 박사의 옥중출간-"여로" 댓글(2) stallon 2024-07-10 5676 32
1998 남한(남조선)과 북한(북조선) 정부는 '518 광주 북… 댓글(5) 진실찾기 2024-07-09 4978 29
1997 일본과 필리핀 방위협정 체결. 댓글(1) 용바우 2024-07-08 3996 37
1996 지만원 박사 재판일정(명예훼손) 공지 stallon 2024-07-08 3804 44
1995 '7.18(목)'에 '광수'관련 재판,,. {削除 豫定… 댓글(2) inf247661 2024-07-08 3274 11
1994 시국을 보는 군 예비역의 호소 댓글(8) 인강11 2024-07-08 3078 26
1993 '건국전쟁' 바통 이어받을까…박정희 영화 2편 잇달아 … 댓글(3) 도도 2024-07-08 2814 35
1992 전국 6300여 명 교수 모임 성명 “불법·부실 5·1… 댓글(2) 진실찾기 2024-07-07 2323 38
1991 [샛별] 광주중앙도서관의 민낯 댓글(4) 샛별 2024-07-07 2136 48
1990 '군부에의 수사'를 '민간 경찰'에서? ,,. 더우기 … inf247661 2024-07-07 5757 17
1989 부정 투개표에 악용될 수 있는 사전 투표를 왜 방치헸나… 댓글(1) jmok 2024-07-07 1342 28
1988 윤대통령의 결단에 달린,자유와 번영. 용바우 2024-07-07 1317 27
1987 무더위 기승으로 시원한 복음의 시간 왕영근 2024-07-06 1773 15
1986 북한 초기에 탄압받은 목사들 댓글(1) Pathfinder12 2024-07-05 2416 21
1985 차량 돌진 가해자의 석연찮은 행동 댓글(2) Pathfinder12 2024-07-05 2343 23
1984 지만원 박사의 긴급(특별)사면을 요청한다. 댓글(3) 용바우 2024-07-05 2393 42
1983 韓핵개발한다고 中이 존중.두려워 할까? 댓글(4) 이름없는애국 2024-07-05 2777 12
1982 대통령의 한국자유총연맹 70주년 기념사. 댓글(2) 용바우 2024-07-04 2973 30
1981 '국정원 댓글 사건'의 변창훈 검사는 '노무현 사망사건… 댓글(1) Pathfinder12 2024-07-03 3625 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