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메시지237]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메시지237]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6-11 11:09 조회5,26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만원 메시지237] 

채 상병 책임은 오로지 대통령에게만 있다.

 

전투 프로를 홍수 재난 프로 임무에 투입한 끔찍한 명령

 

채 상병에 대한 책임은 해병대 지휘관들에 있지 않고 오로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 한 사람에만 있다. 군은 전투 프로 집단이고 훈련도 전투 훈련만 받는다. 홍수재난 전문집단은 국가 재난본부여야 한다. 미국의 재난관리국 (FEMA,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은 홍수재난 구조에 레인저 매니아로 훈련된 전문가 집단을 투입한다. 대통령은 재난구조용으로 설립한 국가재난본부의 전문 레인저 집단을 투입해야 할 무서운 홍수 현장에 이 분야에 훈련받지 않은 전투부대를 투입했다. 한마디로 낯선 홍수 환경에 가서 죽어도 좋다는 명령이었다. 비전문 분야에 내던져진 군사 집단, 지휘관인들 무얼 알아 지휘를 하겠는가? 대통령은 기르라는 레인저 전문집단은 기르지 않고, 총만 다룰 줄 알도록 훈련된 전투집단을 위험무쌍한 홍수 현장으로 내몰았다. 국가 경영이 처삼촌 벌초보다 더 엉성한 것이다.

 

군을 소모품 정도로 함부로 여기는 대통령

 

월급 205만 원. 군에서 의식주 다 해결해 주는데 왜 병장에게 소위와 똑같은 봉급을 주는 것인가. 한 가족에 200만 원이 없어서 자살을 하고, 소위의 봉급이 병장 붕급과 똑같다. 그 어느 젊은이가 쪽팔려 사관학교에 가고 싶겠으며, 그 누가 ROTC를 지원하겠는가? 군의 대들보인 간성 시스템을 와해시키려는 나쁜 뜻을 갖기 전에는 이해하기 어려운 처사다. 이번 채 상병 사건은 군을 화재 현장에 내보내 불을 끄라고 명령한 것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군을 소모품 정도로 생각하기 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엉뚱무쌍한 명령이었다.

 

군의 뿌리를 모독하는 군 통수권자

 

대통령은 이미 4.3 5.18에 대한 그의 역사관을 통해 그의 좌경사상을 드러냈다. 군에 항적한 반역자들을 억울한 희생자라 떠받들고, 국가를 지키기 위해 반란자들을 진압하면서 희생당한 군과 경찰은 살인마 집단이고 강간을 일삼는 집단이라고 모독해왔다. 바로 이런 내재적 좌익사관이 군을 '훈련받아야만 갈 수 있는 홍수 재난의 위험한 현장'으로 가라고 쉽게 명령했을 것이다. 국가 재난본부가 가야 할 위험한 곳에 왜 훈련받지 않은 병사들을 밀어 넣었는가? 군이 걸레인가 소모품인가?

 

대통령은 깨끗이 사과하고 소모적 정쟁과 수사에 종지부 찍어야

 

해병대 지휘관들에는 아무 책임이 없다. 지휘장교들은 홍수재난 관리에 교육된 바도, 훈련된 바도 없다. 그들도 대통령의 희생양이었다. 대통령은 자신의 원천적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소모적인 정쟁과 군의 사기를 추락시키는 수사에 마침표를 찍어야 할 것이다.

 

위기의 군

 

대위 1호봉 봉급이 258만 원, 병장 봉급보다 좀 많다. 관사에는 곰팡이가 폈고, 책임은 무한책임, 근무는 종일 근무, 소모품 취급, 명예는 바닥, 병사들과 함께 현장 근무를 해야 하는 30대 위관장교들과 하사관들이 군에 염증을 느끼고 비전을 상실하여 작년 한 해에는 자진 퇴역한 사람이 5천 명에 육박했다고 한다. 군의 허리가 잘려나가고 있는 것이다. 환경 열악, 박봉, 비전 상실, 소모품 취급, 명예는 땅바닥. 제대해서 배달일을 해도 군대 봉급의 여러 배가 된다고 한다. 작년 한 해에 자진 퇴역한 영관장교들도 수천이라 한다. 가장 못 견뎌 하는 것은 사회적 시선, 군발이, 살인기계, 강간집단이 한국군에 부착돼있는 주홍글씨다. 이 주홍글씨는 광주가 붙여주었고, 대통령과 국힘당이 부역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94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33702 88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8472 162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4350 150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73451 2044
13938 [지만원 메시지294] 팬 없는 정치는 뿌리 없는 나무 관리자 2024-07-18 1266 104
13937 [지만원 메시지 293] 탈북자의 날? 관리자 2024-07-18 1278 93
13936 [지만원 메시지292] 소돔과 고모라의 땅 전라도 관리자 2024-07-17 1835 131
13935 [지만원 메시지291] 광주지법 요지경, 21 재판부 결정, 11… 관리자 2024-07-17 2202 118
13934 [지만원 메시지290] 권영해 증언의 위력 관리자 2024-07-17 2356 117
13933 [지만원 메시지289] 아름다운 극우의 별 이진숙 관리자 2024-07-16 3113 146
13932 [지만원 메시지288] 권영해는 부끄러운 인생으로 마감할 것인가? 관리자 2024-07-16 3163 121
13931 [지만원 메시지287] 국가 운명 매우 위태 관리자 2024-07-13 6765 187
13930 [지만원 메시지286] 권영해는 국기문란자 관리자 2024-07-13 5756 173
13929 [지만원 메시지285] 억울한 해병사단장 관리자 2024-07-13 5554 152
13928 [지만원 메시지284] 한동훈은 표독한 내적 관리자 2024-07-13 5177 140
13927 [지만원 메시지283] 군대 안 간 민주전라당 잡것들 관리자 2024-07-13 4638 129
13926 신간 안내[다큐소설 여로] 관리자 2024-07-12 5375 103
13925 [지만원 메시지 282] 감옥에서 쓴 책 3권 관리자 2024-07-10 6366 146
13924 [지만원 메시지 281] 도덕적 자본주의 창시자, 시부사와 에이이… 관리자 2024-07-10 6200 117
13923 [지만원메시지 280] 대통령, 위기인데 왜 손 놓고 있나? 관리자 2024-07-10 3752 143
13922 [지만원 메시지279] 광주법원이 개판 법원인 이유 관리자 2024-07-10 3733 129
13921 [지만원 메시지 278] 이태원, 누군가가 KBS, MBC, JT… 관리자 2024-07-10 3798 131
13920 [지만원 메시지 277] 대통령, 5.18보고서에 서명하면 역적! 관리자 2024-07-10 3721 130
13919 [지만원 메시지 276] 박근혜는 역적! 관리자 2024-07-09 4385 162
13918 [지만원 메시지 275] 법무부, 위헌 정당 민주당 해산을 제… 관리자 2024-07-09 3164 107
13917 [지만원 메시지(270)] 5.18 정부보고서 최종평가 관리자 2024-07-07 3996 139
13916 [지만원 메시지274]부정선거에 대한 한동훈의 옹고집 관리자 2024-07-07 4128 149
13915 [지만원 메시지273] 교육부 장관, 교육이 위기인 줄 아는가? 관리자 2024-07-07 3559 124
13914 [지만원 메시지 272] 5.18과의 전쟁 전황 관리자 2024-07-07 3453 129
13913 [ 지만원 메시지271] 5.18종합 보고서의 치명적 약점 3개 관리자 2024-07-07 3263 10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